Taehwan (Daniel), 대한민국

정확히 10년 전, 저의 세상은 완전히 뒤집혀 버렸습니다. 저는 하염없이 평범한 아이였으며 어느 날 갑작스럽게 외국으로 유학을 간다는 통보를 부모님에게 받게 되었습니다. 그 어린 나이에는 호주라는 나라가 어디에 있으며, 남 호주는 무엇 이며, 특히 얘들레이드 라는 도시는 단 한번도 들어 본적도 없는 시골 도시였습니다. 시간이 지나고 다 커서야 부모님께 이 지역을 고르신 이유를 여쭈어보니, 이 지역의 자연, 안전함 그리고 다양한 문화 등이 그 이유였다고 하셨습니다. 새로운 환경에 두려움과 공포를 느꼈던 아이는,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그 환경에 사랑에 빠져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야 될 시기에는 굉장한 아쉬움과 슬픔을 느끼게 되었습니다.

제가 몰랐던 이 새로운 세상과 경험은 저의 비전을 깨우치게 해주었고, 제가 진정으로 교육과 학생의 삶에 뜨거운 열정을 갖고 비상 할 수 있겠다 라고 믿음을 갖게 해주는 교육 시스템은 이 남 호주의 교육이었습니다. 그 믿음 하나 가지고 2012년에 저 혼자서 호주로 날라오게 되었고, 그 시기부터 6년이 지난 지금 그 선택에 스스로 감사하며 너무 옳은 선택이었다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. 글레넹가 국제 고등학교 (GIHS) 에서의 학교 생활은 제가 기대 할 수 있는 것보다 휠씬 더 넘쳐나는 교육, 도움, 그리고 보호를 받았습니다. 그리고 저는 그 모든 기간 동안 그 한번도 혼자 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– 학교에서 특별히 국제 학생의 적응과 보호를 위해 설계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인하여 항상 안정감 있고 편안한 마음으로 공부하고 지낼 수 있었습니다.

게다가, 저는 자신있게 제 홈스테이 경험을 제 인생에서 제일 소중한 경험 중 에 하나라고 이야기 드릴 수 있습니다. 저를 마치 자식처럼 지켜봐 주시고 돌 봐 주셨으며, 집같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하여 항상 노력 하셨습니다. 이제 더 이상 함께 살고있지는 않지만, 그 분들은 제게 있어서 제 2의 부모님 같은 존재이시며, 시간 날 때마다 찾아 뵈려고 하며 아직까지도 연락하고 명절 때 시간을 보내는 사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.

행복에는 두가지의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. 하나는 그 순간을 되돌아보니 ‘아 행복했구나’라고 생각이 드는 행복과, 또 하나는 그 순간에 자신이 행복하다는 것 을 인지 할 수 있는 행복이라고 합니다. 그 순간에 행복을 느끼는 기억은 너무나도 소중해서 평생 잊혀지지 않고 한 사람의 인생에 빛을 내려다 줄 수 있는 역학을 한답니다. 제 고등학교 시절 저는 매 순간 행복을 느꼈었고, 그 소중함을 잊지 못하고 이제는 제가 그 행복을 받았던 학생의 신분에서 벗어나, 다른 학생들에게 그 행복을 줄 수 있는 도움의 존재가 되려고 합니다. 그러한 이유로 현제 저는 남호주 주립 대학교에서 디자인을 과정을 공부하면서, 제 모교인 GIHS 로 돌아와서, 모든 국제 학생들 에게 학업과 정신적으로 도와주는 과외 선생님 겸 멘토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.



 

Taehwan (Daniel), 대한민국

정확히 10년 전, 저의 세상은 완전히 뒤집혀 버렸습니다. 저는 하염없이 평범한 아이였으며 어느 날 갑작스럽게 외국으로 유학을 간다는 통보를 부모님에게 받게 되었습니다. 그 어린 나이에는 호주라는 나라가 어디에 있으며, 남 호주는 무엇 이며, 특히 얘들레이드 라는 도시는 단 한번도 들어 본적도 없는 시골 도시였습니다. 시간이 지나고 다 커서야 부모님께 이 지역을 고르신 이유를 여쭈어보니, 이 지역의 자연, 안전함 그리고 다양한 문화 등이 그 이유였다고 하셨습니다. 새로운 환경에 두려움과 공포를 느꼈던 아이는,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그 환경에 사랑에 빠져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야 될 시기에는 굉장한 아쉬움과 슬픔을 느끼게 되었습니다.

제가 몰랐던 이 새로운 세상과 경험은 저의 비전을 깨우치게 해주었고, 제가 진정으로 교육과 학생의 삶에 뜨거운 열정을 갖고 비상 할 수 있겠다 라고 믿음을 갖게 해주는 교육 시스템은 이 남 호주의 교육이었습니다. 그 믿음 하나 가지고 2012년에 저 혼자서 호주로 날라오게 되었고, 그 시기부터 6년이 지난 지금 그 선택에 스스로 감사하며 너무 옳은 선택이었다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. 글레넹가 국제 고등학교 (GIHS) 에서의 학교 생활은 제가 기대 할 수 있는 것보다 휠씬 더 넘쳐나는 교육, 도움, 그리고 보호를 받았습니다. 그리고 저는 그 모든 기간 동안 그 한번도 혼자 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– 학교에서 특별히 국제 학생의 적응과 보호를 위해 설계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인하여 항상 안정감 있고 편안한 마음으로 공부하고 지낼 수 있었습니다.

게다가, 저는 자신있게 제 홈스테이 경험을 제 인생에서 제일 소중한 경험 중 에 하나라고 이야기 드릴 수 있습니다. 저를 마치 자식처럼 지켜봐 주시고 돌 봐 주셨으며, 집같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하여 항상 노력 하셨습니다. 이제 더 이상 함께 살고있지는 않지만, 그 분들은 제게 있어서 제 2의 부모님 같은 존재이시며, 시간 날 때마다 찾아 뵈려고 하며 아직까지도 연락하고 명절 때 시간을 보내는 사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.

행복에는 두가지의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. 하나는 그 순간을 되돌아보니 ‘아 행복했구나’라고 생각이 드는 행복과, 또 하나는 그 순간에 자신이 행복하다는 것 을 인지 할 수 있는 행복이라고 합니다. 그 순간에 행복을 느끼는 기억은 너무나도 소중해서 평생 잊혀지지 않고 한 사람의 인생에 빛을 내려다 줄 수 있는 역학을 한답니다. 제 고등학교 시절 저는 매 순간 행복을 느꼈었고, 그 소중함을 잊지 못하고 이제는 제가 그 행복을 받았던 학생의 신분에서 벗어나, 다른 학생들에게 그 행복을 줄 수 있는 도움의 존재가 되려고 합니다. 그러한 이유로 현제 저는 남호주 주립 대학교에서 디자인을 과정을 공부하면서, 제 모교인 GIHS 로 돌아와서, 모든 국제 학생들 에게 학업과 정신적으로 도와주는 과외 선생님 겸 멘토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.